[연합뉴스] 기사입력 2013-04-18 09:16

학부모 76% "교육비 부담"…중고생 42% "성적 스트레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 지난해 서울 초·중·고등학교 학생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이 사교육을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학부모 10명 중 8명 가량은 소득에 비춰볼 때 자녀 교육비가 부담스럽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가 교육부, 한국교육개발원, 통계청 등의 자료를 분석해 18일 발표한 '서울 교육분야 주요변화 및 시민 교육관 분석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초·중·고등학교생의 사교육 참여율은 73.5%로 집계됐다.

이들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42만5천원이다. 초등학생은 31만8천원, 중학생은 46만8천원, 특수목적고를 제외한 일반 고교생은 60만3천원이다. 사교육 참여율은 초등학생 82.0%, 중학생 72.7%, 일반고교 학생 68.2%로 파악됐다.

고교생의 경우엔 전문계고와 일반고를 모두 포함하면 월평균 사교육비가 58만4천원, 사교육 참여율이 61.8%로 다소 낮아졌다.

초·중·고교생 자녀를 둔 30세 이상 부모 가운데 76.4%는 공교육과 사교육을 포함한 자녀 교육비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67.2%가 학원비 등 보충교육비, 29.7%가 학교납입금이 부담스럽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고교 학생 가운데 41.7%는 평상시 스트레스를 '매우 많이 또는 많이 느낀다', 41.4%는 '조금 느낀다', 16.9%는 '전혀 또는 별로 느끼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스트레스 인지율은 여학생(49.0%)이 남학생(34.9%)보다 높았다. 중고교생의 스트레스 인지율(41.7%)은 19세 이상 성인의 30.6%를 웃돌았다.

중고교생의 58.3%가 공부가 스트레스의 주요 원인이라고 꼽았다.

<그래픽> 서울 사교육비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서울시가 교육부, 한국교육개발원, 통계청 등의 자료를 분석해 18일 발표한 '서울 교육분야 주요변화 및 시민 교육관 분석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초·중·고등학교생의 사교육 참여율은 73.5%로 집계됐다. kmtoil@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중고교생 10명 가운데 4명 가량은 수면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교생의 평일 평균 수면시간은 6.2시간(남학생 6.5시간, 여학생 6.0시간)으로 조사됐다. 이는 미국 국립수면재단에서 권고하는 10~17세 청소년 권고 수면시간보다 2시간 부족하다.

또 중고교생 24.1%(남학생 24.5%, 여학생 23.6%)는 주 5일 이상 아침식사를 거르고 등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럼에도, 이들의 71.0%(남 76.3%, 여 65.2%)는 자신이 건강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의 영향으로 학령인구(만 6~17세)가 감소한 탓에 초·중·고 학생 수는 116만2천명으로 학생 수가 가장 많았던 1989년(230만1천명)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초·중·고교의 전체 교원 수는 7만1천449명으로 10년 새 4천944명(7.4%) 증가했다.

성별로는 여성교원 비중이 크게 높아져 초등학교(85.3%)와 중학교(69.0%)는 절반을 훨씬 웃돌고 고등학교는 46.8%에 달했다.

전체 교원 가운데 학생을 가르치는 일반교사만을 보면 여교사 비율이 초등학교는 91.6%, 중학교는 74.4%, 고등학교는 47.3%로 파악됐다.

교원의 연령분포를 보면 초·중·고등학교 50세 이상 교원 수는 2만1천310명으로 2002년 1만1천325명에 비해 10년 새 88.2% 증가했다.

학급당 학생 수는 초등학교 25.5명, 중학교 32.0명, 고등학교 32.8명으로 1992년의 초등학교 48.2명, 중학교 51.4명, 고등학교 51.5명과 비교할 때 크게 줄었다.

penpia21@yna.co.kr

posted by 바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