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기사입력 2013-05-13 11:30 | 최종수정 2013-05-13 15:42

기존보다 10%포인트 확대…국제중 전형 이달 중 발표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올해 하반기 진행되는 2014학년도 고입부터 서울 시내 과학고·외국어고·국제고·자율형 사립고는 사회통합(기존 사회적 배려대상자) 전형 정원의 최소 60%를 저소득층에서 선발해야 한다.


서울시교육청은 13일 사회통합전형을 1∼3단계로 나누고 1단계에서 정원의 60%를 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등 경제적 대상자(저소득층)에서 우선 선발한다는 내용의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2단계에서는 1단계 탈락자와 다문화가정 자녀, 북한이탈주민 자녀 등 사회적 소수·약자를 뽑는다.

1∼2단계에서 정원을 채우지 못했을 경우 3단계로 한부모가정 자녀나 다자녀(3자녀 이상) 가정 자녀 등을 선발할 수 있다.

이번 대책은 지난달 11일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이 사회통합전형의 50∼100%를 경제적 배려 대상자(저소득층)에서 뽑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그동안 시내 고등학교들은 사회통합 전형 정원의 50%를 저소득층, 나머지 50%는 비경제적 배려 대상자(사회적 소수·약자 및 기타)에서 선발해왔지만 이번에 저소득층 선발 비율을 10% 포인트 늘렸다.

서울교육청 권혁미 장학관은 "저소득층 자녀 선발 비중을 높이고 1단계에서 탈락하더라도 2단계에서 다시 한번 기회를 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소득수준이 상위 20%(8분위, 2인 이상 가구 기준 월소득 558만원, 연 환산소득 6천703만원)이상인 가정의 자녀는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합의대로 비경제적 사회통합전형에 지원할 수 없다.

다자녀 가정은 현행대로 출생 순서와 관계없이 자녀 1명에게만 지원자격을 주고, 학교별 선발 인원은 사회통합 전형 모집 정원의 30% 이내로 제한한다.

각 학교는 다음 달 서울교육청에 전형요강을 제출한다. 학교별 전형요강은 오는 8월 확정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아들이 비경제적 배려 대상자로 입학해 논란을 빚었던 국제중 입학요강도 이달 중 발표된다.

권 장학관은 "중학교는 각 지역교육지원청에서 개선책을 마련 중"이라며 "지난달 교육부와 시·도 교육감이 합의한 틀 안에서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바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