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기사입력 2013-04-05 14:40 | 최종수정 2013-04-05 14:54

선택형수능·입학사정관제·NEAT 등 포함될듯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김태균 기자 = 2015학년도 대학입시를 비롯한 새 정부 입시정책의 큰 틀이 8월 발표된다.

발표에서는 선택형 수능과 입학사정관제, 국가영어능력평가시험(NEAT) 활용 문제 등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서남수 교육부 장관은 5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년에 진행되는 2015학년도 입시계획을 포함, 박근혜 정부 대입 정책 전반의 큰 틀을 8월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장관은 "법령에 따라 2015학년도 대입 기본계획을 8월까지 확정해 발표하게 돼 있다"며 "2015학년도 입시의 주요 사항을 발표할 때 A/B선택형 수능이나 입학사정관제, NEAT 활용 등의 방향도 포함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런 제도들에 대해 각각 개별적으로 접근하기보다는 전체적인 틀 속에서 교육부 내부 검토와 전문가 의견을 종합해 판단, 8월 발표에 어느 단계까지 포함할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선택형 수능이 수험생 부담만 키우고 B형 채택률이 압도적으로 높아 기존 수능과 별 차이가 없다는 지적에는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려던 것이 부담을 키우고 복잡하다는 지적은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라면서도 "내년에 보는 시험인데 이번에 바꾸는 것이 합당한지, 학교교육 정상화에는 어떤 것이 좋은지 등의 고민도 포함해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선행학습 억제에 대해서는 "내신 시험이나 고입, 대입시험 등에서 교육과정을 넘어서는 출제로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행위는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이어 "학원들도 학교교육의 정상적 운영을 방해할 정도여서 사회적으로 그냥 두고 볼 수 없어 규제가 필요하다면 이를 공론화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공교육정상화촉진법에 학교문제만 포함할지, 학원 규제도 포함할지는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서 장관은 특수목적고나 자율형사립고, 국제중의 사회적 배려대상자 전형을 둘러싼 부유층의 편법 입학 논란에 대해 "국민이 들어보면 정말 말이 안되는 일이 교육현장에서 벌어진다면 문제가 있다"며 "교육현장에서는 사회적 통념이나 상식보다 조금 높은 도덕적 기준이 적용돼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교육부 차원의 제도개선에 대해서는 "학교나 교육청이 교육기관으로서 자율성을 갖고 제도를 운영하면 되는 단계인지, 교육부가 나서야 되는 단계인지는 시도교육청과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서는 "교육부 내 별도 태스크포스(TF)를 구성, 학교실정에 맞으면서도 비정규직의 불안과 불만을 해소하는 방안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답했다.

2016년 전면 시행되는 중학교 자유학기제의 내실있는 운영을 위해서는 "학부모들이 중학교 한 학기에만 관심을 갖지 말고 자녀의 진로계획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한다"고 당부했다.

chaehee@yna.co.kr

tae@yna.co.kr

posted by 바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