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모집 비중 40→20%…"외국어고 수능 고득점자 많고 내신탓 정시 몰려" 

작년보다 정원이 대폭 줄어든 2013학년도 서울대 정시모집에서 합격자 4명 중 1명이 외국어고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서울대 입시 결과를 분석한 결과 2013학년도 정시모집 합격자 681명 중 외국어고 출신은 168명(24.7%), 과학고 출신은 4명(0.6%)로 나타나 수시에서 내신이 상대적으로 불리한 외국어고 학생들이 정시로 몰리면서 강세를 나타낸 것으로 판단된다.

반면에 과학고 출신의 학생들은 4명에 불과해 이미 수시전형에서 서울대를 비롯한 KAIST, 연세대, 포항공대, 고려대 등이 과학고 우대정책이 반영되어(서울대 일반전형, 연고대 과학인재 전형 등) 대부분 수시에서 각 대학에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서울대가 정시모집 비중을 줄이기 전인 최근 4년간 특목고 출신 합격자 비율인 10~16% 선이었던 것에 비하여 외국어고를 중심으로 특목고 학생들이 정시에서 크게 합격률을 높인 결과를 나타낸 것이다.
최근 서울대 정시모집 합격자 중 외고와 과학고 출신 비율은 2012학년도 13.3%, 2011학년도 16.0%, 2010학년도 11.6%, 2009년도 11.5%, 2008년도 10.7%였다.

서울대는 최근 몇년간 입시에서 전체 정원 중 정시와 수시 비중을 각각 40%와 60% 수준으로 유지하다가 이번 입시에서 정시 비중을 20% 선으로 낮추고 수시 비중을 80% 선으로 대폭 늘렸다.

이에 따라 지난해 1천414명이었던 정시 정원은 올해 절반가량인 681명으로 줄었고, 2천41명이었던 수시 정원은 2천680명으로 늘어났다.

posted by 바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