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닷컴] 기사입력 2013-05-07 03:00:00

[신나는 공부/입학사정관제, 바로 알자!]“어려움 많았던 합창부 활동도 경쟁력이죠”

지원자의 개인적 자질 중 가장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자질에 대해 설명하고, 고등학교 재학 중 그 자질을 계발하기 위해 노력한 경험을 구체적으로 기술하시오.’

2013학년도 연세대 수시모집 입학사정관전형 지원자들이 작성해야 했던 자기소개서 3번 문항이다. 일반적으로 입학사정관전형에 지원하는 수험생이라면 이 항목에 자신이 지원하는 학과와 직결된 비교과 활동 경험을 써야 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물론 ‘정답’이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실제로 많은 학생과 학부모는 자기소개서의 모든 문항을 진로 분야와 직결되는 활동 내용으로 채우려 노력한다.

연세대 학교생활우수자전형으로 생화학과에 최종 합격한 이주연 씨(19·전남 목포혜인여고 졸)는 달랐다. 이 씨는 3번 문항에 교내 ‘합창부’ 활동 하나만으로 1337자를 기술했다. 지원 분야인 생화학과는 거리가 멀다. 경쟁률은 무려 12.29 대 1. 그는 어떤 경쟁력을 내세웠을까.


과학 활동에만 전념? 2학년 땐 합창부

많은 학생과 학부모가 지원 학과와 직결되는 비교과 활동에 집중하며 이력을 쌓아야 입학사정관전형으로 대학에 합격하는 데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많은 입학사정관전형이 학교 내신 성적을 비롯한 지원자의 다양한 모습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는 사실을 간과한 것이다.

실제로 이 씨가 합격한 연세대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은 ‘학업능력 외에도 고등학교 교육과정에서 경험할 수 있는 여러 활동에 적극 참여해 다양한 능력과 역량을 개발한 학생’을 인재상으로 내세운다.

이 씨의 고교 3년간 내신 성적은 1.3등급. 비교과 활동은 화학분야 외에도 물리, 독서, 예체능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배움이 있는 물리’라는 소모임에 가입해 학교 축제 때 과학부스를 만들어 운영했고, 이 모임에서 친구들과 함께 공부한 내용을 정리해 간단한 물리 문집을 만들었다. 1, 2학년 때는 교내 도서관 사서로 봉사하며 폭넓게 독서했다.

특이한 점은 이 씨가 2학년 때 돌연 ‘합창반’에 가입했다는 사실. 노래 부르기를 좋아하는 자신의 취미를 살려 가입한 동아리였다. 1년간 합창부로 활동하며 부원들과 의견충돌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이 과정을 통해 이 씨는 ‘성취는 실력만 있다고 가능한 것이 아니라 사람들 간 화합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리고 이 과정을 자기소개서에 스토리로 풀어냈다.

“자기소개서를 통해 다양한 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어요. 모든 항목을 과학 관련 내용으로만 쓴다면 평가자가 단조롭게 느끼지 않을까요? 자신이 영화를 좋아한다고 해서 애인과 데이트를 하면서 로맨스 영화 이야기만 계속한다면 얼마나 재미가 없겠어요. SF 영화처럼 색다른 장르 이야기도 함께 해야 더 주목받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이 씨)


학업계획도 경험 살려 구체적으로

이 씨의 사례를 보고 전공활동 외에 다양한 활동을 하는 ‘만능학생’이 되어야 한다고 오해하기 쉽다. 하지만 이 씨의 경쟁력은 모든 활동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점에서 나온다. 단지 스펙을 쌓기 위해 각 활동을 파편적으로 수행한 것이 아니라, 하나의 활동을 한 뒤 그 활동을 통해 교훈을 얻고 이를 심화하는 다른 활동으로 이어왔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

이런 특징은 자기소개서의 ‘학업계획’ 문항에 잘 드러난다. 이 씨의 진로계획은 막연히 미래 계획을 나열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실제로 자신이 경험하며 느낀 점을 토대로 자신을 발전시켜온 점을 적극 어필했다.

예를 들어 생화학에 관심을 갖게 해준 인공 유전자인 PNA(Peptide Nucleic Acid)에 대한 학술자료를 찾다가 영어공부의 중요성을 깨달은 에피소드를 소개하면서 이 씨는 대학진학 후 연세대 영어인증 프로그램과 해외대학과정 연계 프로그램인 SAP(Study Abroad Program)에 참여하고 싶다는 내용을 담았다. 자신의 실제 경험에서 나온 동기를 진로계획과 연결지었기에 진정성이 돋보일 수 있었다.

“대학과목 선이수제로 일반화학1 과목을 듣다가 바이오칩 연구는 생화학이 기반이 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생물2 과목 공부에 흥미를 갖게 됐어요. 활동이력을 내세우기보다는 제가 직접 겪고 느낀 일을 인과관계로 이어 스토리텔링했어요.”(이 씨)


▼ 박승한 연세대 입학처장 “활동 동기와 변화·발전된 모습 보여주세요” ▼


연세대는 ‘학교생활우수자전형’으로 수시모집 입학사정관전형 중 가장 많은 인원인 510명을 선발한다. 이 전형은 지난해 1단계에서 학교 내신 성적만으로 3배수를 뽑은 뒤 2단계에서 서류평가(학교생활기록부 교과 및 비교과, 자기소개서, 추천서 종합평가) 및 면접을 진행해 최종합격자를 결정했다.

2014학년도부터는 내신 성적만으로 1단계 합격자를 거르지 않는다. 1단계에서 학생부, 자기소개서, 추천서를 종합평가해 1단계 합격자를 거른 뒤 2단계에서 면접구술시험을 실시한다.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지난해와 달라졌다. 인문계열은 국어B, 수학A, 영어B, 사회·과학탐구 영역 중 3개 영역 등급의 합이 6 이내. 자연계열(의·치대 제외)은 국어A, 수학B, 영어B, 과학탐구 영역 중 2개 영역 등급의 합이 4 이내다. 단, 수학B 및 과학탐구 영역 중 반드시 1개 영역 이상이 2등급 이내여야 한다.

박승한 연세대 입학처장이 직접 밝히는 연세대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의 특징과 대비전략을 소개한다.


“내신 성적이 가장 중요”

연세대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은 학교 내신 성적이 합격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

지난해 1단계 서류평가 합격자의 내신평균 등급은 1.5등급 내외였다. 2014학년도부터 1단계가 서류 종합평가로 바뀌면서 합격자의 내신 성적이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하는 학생과 학부모가 많다.

하지만 박 입학처장은 “올해 합격생의 내신 성적은 지난해보다 다양해질 것으로 본다. 그러나 지난해 합격자 내신 성적 기준을 크게 벗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입학처장은 “서류평가는 학생부 교과영역과 비교과영역, 자기소개서와 추천서를 통해 학문적 열정과 전공에 대한 학업의지 등 다양한 면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면서 “하지만 1단계는 학생부의 교과영역에서 확인할 수 있는 지원자의 학업성취도가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설기관 연계 프로그램 반영 안 해

연세대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은 고교 교육과정과 관련 없는 특정 활동은 평가에 반영하지 않는다.

모집요강에 ‘국내고 재학 중 취득한 대학과목선이수성적,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SAT) 성적’ ‘사설기관과 연계된 해외 봉사활동 및 리더십 프로그램’ 등은 평가에 반영하지 않는다고 명시해놓았다.

연세대 학교생활우수자전형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비교과 활동은 무엇일까. 박 입학처장은 “특별히 긍정적으로 혹은 그렇지 않게 평가되는 활동은 없다”고 말했다.

이는 특정 활동의 실적만으로 학생을 평가하지 않고, 지원자의 고교생활을 통해 나타난 다양한 모습을 ‘종합평가’하는 연세대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의 특징을 설명한 것이다.

실제로 연세대는 학교생활우수자전형 인재상으로 학생이 고교 과정에서 얻은 ‘다양한 경험’ 및 ‘성취 수준’에 관심을 갖는다고 밝히고 있다. ‘다양한 경험’과 ‘성취 수준’이 많은 비교과활동과 화려한 수상실적을 의미한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이에 대해 박 입학처장은 “자신이 어떤 활동을 했는지를 나열하듯 보여줄 필요는 없다.

참여한 활동의 동기와 과정, 활동을 통한 구체적인 변화와 발전된 모습 등을 보여주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이태윤 기자 wolf@donga.com

posted by 바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