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승인 2013.05.07  11:49:27

5년간 정부 지원 38개교는 ‘종합 평가’로 당락 결정

 

한국대학신문 신하영 기자]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가 7일 ‘2013년 입학사정관 역량강화 지원 사업’을 공고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4억 원 증액된 395억 원의 예산이 지원되며, 지원 대상은 66개교 내외다.

이날 발표된 사업공고에서 교육부는 기존의 사업 명칭(입학사정관제 지원사업)을 ‘입학사정관 역량강화 지원사업’으로 변경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업 내용이 전년에 비해 달라진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그간 입학사정관들의 신분 안정이나 전문성이 중요하다는 지적이 많았기 때문에 사정관들의 역량강화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사업명칭을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사업은 일반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유형1(351억 원)과 교원양성대학이 대상인 유형2(26억 원)로 나뉜다. 지난해 사업 대학을 선도·우수·특성화모집단위로 나눠 예산을 차등 배정했던 방식도 없어진다. 1유형에서 58개 대학을 선정, 351억 원의 예산을 배정한다. 대학 당 지원금액은 사업 내용에 따라 1억~20억 원까지 다양하다.

다만 선정평가 점수가 상위 20%에 드는 대학 가운데 일부를 ‘협력중심대학’으로 선정해 1억 원 정도를 추가 지원한다. 그간의 입학사정관제 운영실적과 추진계획 등에서 우수성을 평가받았기 때문에 이를 다른 대학에 확산시키는 역할이 부여된다.

유형2(교대·사대 트랙)는 교육대와 사범대를 대상으로 지원되는 사업유형이다. 교육부는 “학교폭력 등에 적절히 대응할 적성·인성을 갖춘 예비 교원 선발을 지원하기 위한 별도 지원 유형”이라고 설명했다.

2유형에선 총 18개교를 지원한다. 교육대 중에서 8개 대학을, 사범대를 운영하는 일반대학 중 10개교를 선정한다. 예산은 교대에 18억 원, 사범대에 10억 원이 배정된다. 또 전국적으로 5개 대학을 선정, 입학사정관 연수·훈련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이 부분에 배정된 예산은 5억 원으로 선정대학 1개교 당 1억원씩 지원된다.

특히 올해 사업선정과정에선 2008년 시범사업부터 정부 지원을 받은 38개 대학이 종합평가를 받는다. 지난 5년간의 사업 실적을 평가받아 하위권 대학은 탈락시킬 방침이다. 평가 결과가 하위 20%에 포함되면서 60점 이하의 점수를 받은 대학은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를 통과한 대학들도 신규 신청한 대학과 경쟁을 통해 올해 지원여부가 결정된다.

대학의 대응투자(매칭펀드) 액수도 늘어날 전망이다. 교육부는 국고보조금 6억 원 이상 신청대학의 경우 국고와 대응투자 비율을 ‘80대 20’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는 국고와 매칭펀드 비율이 ‘85대 15’였다.

심사 과정에서는 입학사정관제의 ‘공정성·신뢰성 제고를 위한 중요항목’ 준수 여부를 반영한다. 중요항목은 △서류 유사도 검증 가이드라인 준수 △공인어학성적과 교외수상실적 제출 불가능의 모집요강 명시 △자기소개서와 교사추천서 공통양식 활용 등이다. 사업 신청 대학들을 대상으로 이런 항목들에 대한 준수 여부를 평가해 위반 시 감점을 주겠다는 뜻이다.

교육부와 대교협은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다음 달 초 지원 대학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오는 10일 오후 2시 동국대 본관 중강당에서 사업 설명회를 진행한다”며 “8월 발표 예정인 대입전형 간소화 방안에 따라 입학사정관 역량강화 지원사업을 재설계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입학사정관 역량강화 지원사업 개요(일반대학, 자료: 교육부) 

 

 

▼ 교원양성 대학 지원 사업유형 개요. 

 

posted by 바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