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신문 윤빛나 기자] 올해부터 초등학생들은 학업성취도 평가에 응시하지 않게 된다. 중학생들이 응시하는 과목은 축소된다.
 
교육부(장관 서남수)는 초등학교 수준에서는 학업성취도 평가를 폐지하고, 중학교는 국어·수학·영어로 평가 과목을 축소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는 '2013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기본계획'을 23일 발표했다.
 
올해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는 6월 25일 시행된다. 중학교 3학년 학생은 국어, 수학, 영어 과목을 1학년~3학년 1학기 범위 내에서, 고등학교 2학년 학생 역시 국어, 수학, 영어 과목을 고1과정 범위 내에서 응시한다. 결과는 8월 말~9월 초 경 우수학력, 보통학력, 기초학력, 기초학력미달 4단계로 통지된다.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는 2008년부터 '기초학력미달 제로플랜'의 일환으로 초6, 중3, 고1(1010년부터 고2) 학생을 대상으로 기존 표집 방식에서 전수 평가로 전환해 시행해 왔다.
 
하지만 학생들의 평가 부담 증가, 학교·교육청 간 과열 경쟁 등 부작용이 일부 발생함에 따라 교육부는 2010년 고등학교, 2011년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5개 교과(국·사·수·과·영)에서 3개 교과(국·수·영)로 축소하는 등 지속적으로 개선을 해왔으며, 올해는 초등학교의 경우 학업성취도 평가를 폐지하고 중학교에서는 5과목에서 3과목으로 평가과목을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초등학교 학업성취도 평가 폐지에 따라 일부에서는 학력 저하를 우려하고 있으나,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의 상호협력을 통해 기초학력보장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binna@readersnews.com
posted by 바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