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닷컴] 기사입력 2013-03-30 03:00:00 기사수정 2013-03-30 03:00:00

■ 첫 선택형 수능 수험생 전략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9일 밝힌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기본계획에 따르면 11월 7일 치르는 수능은 전체적으로 쉽게 출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들어 치러진 수능 난도가 낮아지는 추세였기 때문에 올해 수능은 한층 쉬워진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올해 수능은 수험생들이 국어 수학 영어 3개 과목에서 A형 또는 B형 중 하나를 선택해 응시한다. A형은 쉽게, B형은 어렵게 출제하겠다는 것으로 학생들이 쉬운 시험도 선택할 수 있게 해 학습 부담을 줄이겠다는 취지다.

평가원은 B형을 최근 출제된 수능과 비슷한 난도로 출제할 계획이다. 김경훈 평가원 수능출제본부장은 “(국영수 3개 과목에서) B형은 지난해, 지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난도로 출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형을 최근의 쉬운 수능 경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게 출제할 것이므로 수험생들이 그다지 어렵지 않게 풀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 김 본부장은 “A형은 B형보다 쉽게 출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난도는 밝히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얼마나 많은 수험생이 A형 또는 B형을 선택할지 예상하기 힘든 상황에서 난도를 수치로 설명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같은 이유 때문에 과목별로 수능 만점자를 1%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원칙도 버리기로 했다. 김 본부장은 “쉬운 수능 기조는 유지하지만 ‘과목별 만점자 1%’라는 목표는 폐기했다”면서 “(만점자 비율 등) 구체적인 계획도 말하기는 힘들다”고 했다. 다만 A, B형 모두 한국교육방송(EBS) 연계 출제율은 기존과 같은 70% 이상으로 유지한다.

이에 대해 입시전문가들은 올해 수능에서는 A, B형 선택이 입시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어 수험생들이 어느 해보다 혼란스러워 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전략연구실장은 “중위권 이하 수험생들은 대학별로 가산점을 주는 B형을 선택했다가 A형보다 점수가 낮게 나오면 오히려 불리하기 때문에 선택을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 때문에 중하위권 학생들은 6월까지는 기본학습에 충실하되 6월 모의평가 이후에는 자신의 성적을 점검한 뒤 A형을 선택해 높은 점수를 따는 방법도 적극 고려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오종운 이투스청솔 평가이사는 “인문계는 국어 B형을, 자연계는 수학 B형을 주로 선택하겠지만 영어는 자신의 실력과 지원 대학을 고려해 6월 모의평가를 치른 후 A, B형 중 어느 것을 선택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수능 일정은 7월 1일 세부시행계획 공고, 원서 접수(8월 22일∼9월 6일), 시험(11월 7일), 성적통지(11월 27일)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현재 고교 3학년생을 비롯한 수험생들은 물론이고 예비 수험생들이 겪는 혼란 때문에 선택형 수능을 올해만 치르고 말 것이라는 관측과 관련해 교육부 관계자는 이날 “올해 시험은 기존 발표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며 내년 시험은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posted by 바로코리아